전체 메뉴

방치된 공공시설, 주민참여·청년창업 공간으로 재탄생

윤준식 기자 승인 2020.01.24 08:40 의견 0

‘지역사회 활성화 기반조성 사업’이 올해 전국 24개소에서 시행된다.

동네창고, 옛 주민센터 등 비어있는 공공 시설을 마을도서관이나 공유사무실 등 지역 주민의 삶을 변화시키는 공간으로 재탄생시키는 사업이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총 27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15개 시·도 24개 지역에서 지역사회 활성화 기반조성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예산 270억원은 지난해 228억원보다 42억원 늘어난 것으로 국비 133억원과 각 시?도 예산 137억원을 합친 것이다.

지역사회 활성화 기반조성 사업은 주민이 사업초기부터 직접 참여해 공간 활용계획을 세우고 공간조성에 참여한다는 점에서 지방자치단체 주도로 공간을 개선한 후 시민에게 개방하는 기존 방식과 다르다.

또, 공간 운영 권한을 주민에게 제공해 실질적인 주민주도 운영이 가능하다.

행안부는 지난 2018년 공모사업을 통해 서울시 금천구, 부산시 동래구, 경기도 시흥시, 강원도 동해시 등 4곳에서 시범사업을 한 바 있다.

시범사업은 △옛 소방서 건물을 주민자치 활성화 공간으로 만든 금천구의 ‘금천1번가’ △방치된 주택을 마을 주민들의 소통공간으로 만든 동래구의 ‘1797팽나무하우스’ △안쓰는 교회를 청년 창업교육공간으로 만든 시흥시의 ‘청년스테이션’ △폐허가 된 박물관을 주민도서관으로 재탄생시킨 동해시의 ‘망상해뜰책뜰’ 등으로 사업 시행 뒤 주민사랑방으로 정착했다.

2019년에는 △부산 사하구 감내 행복나눔센터 조성 △광주 서구 사회적가치 공동체지원센터 조성 △경기 고양시 우리마을 행복충전소 등 17개 시?도 25개 사업이 선정돼 올 연말까지 공간조성완료를 목표로 진행 중이다.

올해는 △부산 진구 노인돌봄 커뮤니티 하우스 조성 △대구 남구 1인 가구 커뮤니티 활성화 플랫폼 조성 등 15개 시?도에서 24개 사업이 진행된다.

일부 사업내용을 살펴보면 광주광역시는 농촌지역의 특성을 띠고 있으면서 쓰레기 매립장 등 주민기피시설이 집중된 남구 대촌동의 옛 주민센터 건물을 주민 갈등 해소를 위한 공동체 활동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강원 삼척시는 원도심 경제활동 인구의 유출로 도시기능 쇠퇴가 가속화되고 있어 옛 여관건물을 청년 등 경제활동인구의 정착과 유입을 지원하는 창업지원 공간으로 조성한다.

이재관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공공이 소유한 유휴공간을 방치하기 보다는 주민들의 삶을 변화시키는 공유공간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 면서 “지역현안 해결과 지역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N라이프> 출처와 url을 동시 표기할 경우에만 재배포를 허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