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북촌 100년사 특별전 - "북촌, 열한 집의 오래된 기억"

김혜령 기자 승인 2019.07.19 14:10 의견 0
북촌의 급변하는 근현대기 백년의 역사와 이 시기를 살아 온 열한 집의 이야기 전시. 7월 19일부터 10월 6일까지  (서울역사박물관 제공)


서울역사박물관이 서울 북촌의 역사를 통해 서울의 반세기 역사를 회고하는 <북촌, 열한 집의 오래된 기억> 특별전을 2019년 7월 19일부터 개최한다.

북촌은 경복궁과 창덕궁 사이에 위치하여 궁궐과 가장 가깝고 도성 내 가장 살기 좋은 곳어서 조선초기부터 권세가들이 가장 선호하는 주거지였다.

1860년대까지 권력의 공간으로 변화 없이 유지되던 북촌은 개항과 개화, 일제강점과 식민, 광복, 전쟁 등 근대사회로 급변하는 전환기를 겪으며 도시공간뿐만 아니라 거주민 구성까지 변하였다.

<북촌, 열한 집의 오래된 기억> 특별전은 급변하는 북촌의 백년(1860~1960년) 기간에 북촌에 거주했던 11가문 주민들의 일상과 기억을 통해 북촌의 역사를 돌아본다.

전시 구성은 <1부. 북촌의 공간>, <2부. 북촌의 역사> <3부. 북촌 11家> 등 크게 3개의 주제로 나뉜다. 이중 <2부. 북촌의 역사>와 <3부 북촌 11家>는 북촌 역사 주제 속에 연관된 가문을 연결해 전시를 구성했다.

<1부. 북촌의 공간>에서는 현峴과 골谷, 수계水系로 이루어진 자연지형과 배산임수의 최적의 주거조건에 대해 설명한다. 백악과 응봉에서 내려오는 3개의 능선은 삼청동, 가회동, 계동, 원서동을 공간적으로 구분하고, 그 사이를 흐르는 4개의 물길을 중심으로 주거지가 형성되었다. 지금도 북촌을 걷다보면 몇 개의 언덕을 오르고 내리게 되는데 이러한 지형이 동네와 동네를 구분하고 생활권역을 나누는 경계가 되었다.

<2부. 북촌의 역사>에서는 고종의 등극과 경복궁의 중건을 기점으로 세계와 마주하게 되는 개항, 개화기를 거쳐 일제강점기, 광복, 6.25 전쟁 등으로 변화되는 북촌의 위상에 대해 살펴보았다. 총 9개의 키워드 주제(1. 전통과 권력, 2. 개항과 개화, 3. 근대 시설, 4. 학교, 5. 민족운동과 종교, 6. 문화예술, 7. 도시한옥, 8. 현대 정치, 9. 전쟁과 변화)로 북촌의 역사를 간결하게 이해하고, 시대 흐름을 따라 갈 수 있도록 했다.

<3부. 북촌 11家>에서는 열한 가문의 북촌 정착 배경과 살아온 이야기, 북촌에 대한 기억 등을 가내 소장품들과 함께 보여줄 예정이다.

북촌의 각각 다른 공간과 시간을 살아온 11가문의 ‘오래된 기억’은 개인의 일상이자 북촌의 역사이며, 전시에 소개되는 열한 가문은 다음과 같다.

① 흥선대원군 둘째 형 흥완군의 아들인 왕실 종친 완순군 이재완가家
② 1900년대 초에 원서동 빨래터 인근에 자리 잡은 이종열가家
③ 안국동을 지킨 100년의 가문 윤보선가家
④ 일제강점기 조선미술관 설립자 오봉빈가家
⑤ 계동과 재동의 사랑방 계산한의원 홍성학가家
⑥ 경성의학전문학교 교수이자 백병원을 설립한 백인제가家
⑦ 북촌 이왕직 관사 생활을 한 민영환과 민영찬家 후손들
⑧ 북촌 도시한옥에서 생활한 박한기가家
⑨ 이왕직아악부 대금연주자 봉해룡가家
⑩ 종군사진작가이자 북촌의 사진기록가 임인식가家
⑪ 6.25 전쟁 후 원서동에 들어와 원서이발소를 운영하며 살아온 김창원가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