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코로나 피해 중소기업에 긴급경영안정자금 3000억원 융자 추가 지원한다

윤준식 기자 승인 2020.09.25 15:14 의견 0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코로나19 여파로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경영 정상화에 필요한 자금을 적기에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국회를 통과한 4차 추경 예산에는 긴급경영안정자금 3000억원이 포함됐다.

중기부는 이 중 2000억원을 코로나19에 따른 매출감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게 추가로 지원한다. 

융자대상은 코로나 관련 피해 중소기업으로 매출액 10% 이상 감소 또는 감소가 예상되는 기업이다. 융자금리는 2.15%로 특별재난지역 소재 기업에 대해서는 1.9%를 적용한다. 융자기간은 이자만 납부하는 거치기간 2년을 포함한 5년 분할상환이다. 기업당 융자한도는 10억원 이내이고 3년간 15억을 넘지 못한다.

또한 코로나 재확산으로 인해 집합금지 또는 집합제한 등의 조치로 영업활동에 제한을 받는 고위험시설 운영 중소기업(서비스업 기준 상시근로자 5인 이상 기업)에 대해서도 추경 예산 3000억원 중 1000억원을 지원한다.

융자대상은 12개 고위험시설 중 유흥시설인 유흥주점과 콜라텍을 제외한 감성주점, 헌팅포차, 뷔페, 노래연습장, PC방, 실내집단운동, 실내 스탠딩공연장,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 홍보관, 300인 이상 대형 학원, 단란주점 등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이 아닌 상시근로자 5인 이상 규모의 중소기업 등이다.

이들 고위험시설 업종에는 융자금리를 1.5%로 적용해 금융부담을 보다 완화할 방침이다. 융자기간(2년거치 5년 분할상환)과 기업당 융자한도(10억원 이내, 3년간 15억원 이내)는 동일하다.

다만 중소기업 정책자금이 한계기업에게 지원돼 이들 기업의 연명수단으로 이용되지 않도록 업력 5년 초과 기업이면서 자본잠식기업, 영업이익으로 이자 비용도 감당하지 못하는(이자보상배율 1미만) 기업, 연체기업 등에는 정책자금 융자를 제한하고 있다.

하지만 장기적인 재무 부실(2년 연속 적자 등) 상태가 아닌 단기간 금융기관 연체 이력이 있는 중소기업은 융자 지원 시점에 연체가 해소된 경우 지원을 허용함으로써 코로나19 장기화와 이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인한 단기적인 유동성 애로를 겪는 기업에게 필요한 자금을 공급할 예정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중소기업 현장의 금융애로 호소에 대응하기 위해 이번 4차 추경에 추가 자금을 반영했다”며 “이들 자금이 코로나19에 따른 일시적 유동성 위기를 이겨내고 사업을 정상화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라며 중소기업이 경제 재도약에 큰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사N라이프> 출처와 url을 동시 표기할 경우에만 재배포를 허용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