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 1인방송] 비인기 종목의 열정을 담다 - 스포티스트

김기한 기자 승인 2019.07.31 17:57 의견 0
비인기종목들을 망라한 유튜브 스포츠 채널 <스포티스트>  (유튜브 캡쳐)


매년 경기가 개최되고 있지만, 사람들의 관심에서 멀어져 있는 운동경기들... 

올림픽 때만 반짝하고 평소에는 별 관심 없는 경기에 관심을 갖고 사람들에게 알려주는 채널이 있다. 운동선수의 퍼포먼스와 감동을 전하고 싶어하는 유튜브 스포츠 채널 <스포티스트> 다.

<스포티스트> 채널 속 다양한 동영상들   (유튜브 캡쳐)

 

◇스포티스트 채널 바로가기
https://www.youtube.com/channel/UCGS0nh4Q26rbj5aC7dd86cQ/featured

스포티스트에서 나오는 운동경기들은 비인기 종목에 초점을 맞춘다. 영상에 어떠한 조미료도 없이 날 것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준다. 그래서 선수들의 승부가 더 극적으로 보이고 선수들의 표정 하나하나를 느낄 수 있다. 여기에 현장의 생생한 응원소리, 경기장 내의 안내 멘트들이 BGM을 대신한다.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를 찍은 영상은 육상경기 종목의 꽃이라고 볼 수 있는 100m 달리기 경기 모습에서, 단 몇 초를 위해 땀을 흘린 대한민국 육상계의 미래들을 볼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k8OV8I7o-S0

스타트라인에 선 어린 선수들의 긴장된 모습, 파이팅 넘치는 모습에서 넘치는 에너지를 느낄 수 있다. 출발을 앞두고 잠시 정적이 흐른다. 어느 순간 출발을 알리는 총소리와 함께 스프링처럼 튀어나가는 선수들의 모습은 육상에 관심이 없던 사람이라도 영상에 집중하게 만든다.

<스포티스트>는 비인기 종목의 설움을 직설적으로 말하고 있다. 별다른 편집이나 카메라 기술없이 있는 그대로 찍어서 편집을 하다 보니 경기장의 모습이 가감 없이 담겨있다.

KBS배 전국육상경기대회 여자 대학부 높이뛰기 영상을 보자. 선수들이 자신의 몸을 내던지며 경기에 임하고 있는데, 선수들의 몸을 보호해 줘야하는 안전 매트리스의 커버가 다 찢어지고 헤져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B-KPlwl3XgE

혹시라도 선수들의 몸을 상하지 않을까 걱정이 되는데, 영상에 달린 댓글들도 아무리 비인기 종목이라지만 전국대회인데 시설이 저게 뭐냐고 비난함과 동시에 투혼을 불사르는 선수들에게는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29년만에 400m 신기록을 달성하며 여자 육상계를 발칵 뒤집어 놓은  양예빈 선수도 만날 수 있다. 그러나 <스포티스트>는 양예빈 선수에게만 초점을 맞추지 않고 다른 선수들에 대한 배려도 잊지 않는다. 선수가 호명될 때 마다 한명 한명 어떤 선수인지 자막을 달아주고 있으며, 화면을 넓게 잡아 경기 전체를 보여준다.

https://www.youtube.com/watch?v=xaEgnnxq2IM

근데 양예빈 선수가 진짜 빠르긴 빠르다. 아직 중학생인데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

지금까지 육상경기 영상들만 리뷰했지만 <스포티스트>에는 다른 종목들의 영상도 많이 있다.

역도, 태권도, 수영, 기계체조, 다이빙, 수구 등 올림픽에서만 반짝 관심 있다가 점점 사람들에게 멀어져 가는 비인기 종목들을 놓치지 않는다. 유튜브에 영상을 업로드 함으로써 멀어진 대중들의 관심을 다시 잡고 있다.

새로운 자극이 필요하거나, 삶이 힘들다고 느껴질 때, <스포티스트> 속의 선수들의 모습을 통해 새로운 힘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비인기 종목의 설움 속에서도 끝까지 자신의 최고기록을 내기위해 노력하는 선수들의 모습에서 위안을 찾을 수 있다.

비인기 종목이지만 묵묵히 선수의 길을 가고 있는 스포츠 꿈나무들에게 다시 한 번 작은 응원을 보낸다.